In Dust

칼케돈 공의회(AD 451)

니케아 공의회(AD 325)와 콘스탄티노플 공의회(AD 381)는 그리스도의 신성을 공표했습니다. 하지만 의문은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그리스도가 하나님이라면 어떻게 동시에 인간일 수 있는가? 어떻게 신성과 인성이 한사람 안에 공존할 수 있는가? 그리스도의 신성은 완전한가, 아니면 부분적인가? 그의 인성은 우리와 같은 것인가, 아니면 신성이 어느 정도 섞여 있는가? 

 

말씀이 살과 피가 되어(요1:14)라는 요한의 글은 정확히 무슨 의미인가?

 

수많은 주장이 쏟아져 나왔지만 추종자들을 중심으로 세 가지 견해가 가장 큰 지지를 받았습니다.

 

아폴리나리우스는 하나님의 말씀이 예수의 인성과 영을 대체하고 통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오직 예수님의 육신만이 인간의 육신과 같은 것으로 내적인 하나님의 말씀이 육신의 껍데기를 움직였다는 것입니다. 예수님이 한 분이라는 것을 설명하기 위해 아폴리나리우스는 예수님의 인성을 포기했습니다. 

 

반면 네스토리우스는 그리스도의 완전한 신성과 완전한 인성을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선을 넘어서 예수님께 두 가지 본성, 인성과 신성이 별개로 존재한다고 주장하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네스토리우스는 그리스도의 단일성을 포기했습니다.

 

이에 대해 유티케스는 그리스도의 인성을 신성에 통합시킴으로써 이 문제를 해결하려 했습니다. 결국 그리스도의 신성과 단일성은 지켜냈지만 인성은 잃고 말았습니다.

 

451년 5월 마르키아누스 황제는 주교들을 수도 콘스탄티노플 인근에 있는 칼케돈으로 소집했습니다. 주교들이 그리스도가 누구인지에 대한 논란을 매듭지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지만, 그들은 이 신비를 제대로 설명하지 않으려 이리저리 피했습니다. 회의를 15차례나 거듭한 끝에 5백 명이 넘는 주교들은 이전에 열린 공의회 결의 내용을 재확인 한 후 조항을 추가했습니다.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그리스도는 참 하나님이신 동시에 참 인간이시며, 이 두 가지 본성이 조금도 섞이거나 그 특성이 사라지지 않은 채 그 안에 한 인격으로 존재한다.

 

이 결론은 예수 그리스도가 누구인지에 대한 교회의 최종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서, 지금까지 우리가 그리스도를 이해하고 전하는 데 기초가 되었습니다. 이후 로마 가톨릭과 개신교, 동방정교회 대부분이 칼케돈 공의회의 결과를 수용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동방교에서는 그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이집트와 에티오피아에서는 콥트 교회동방정교회에서 탈퇴했습니다.

 

네스토리우스파 교회는 이단으로 규정되어, 기존 교회에서 분리되었고, 이중에서도 그리스도의 신성과 인성은 구분된다고 주장한 네스토리우스파는 더욱 압박을 받아 중동과 중국으로 활동 무대를 옮겼습니다. 6백 년 후, 로마 가톨릭 정교회가 분열하면서 교회는 다시 한 번 쪼개지지만, 단성론자들이 교회를 이탈한 것은 기독교 역사에 기록된 최초의 분열이었습니다.

 

니케아 공의회와 콘스탄티노플 공의회 그리고 칼케돈 공의회는 삼위일체와 그리스도에 대한 모든 질문에 답을 하지는 못했습니다. 칼케돈 공의회는 기독교의 모든 주요 분파가 수용한 마지막 공의회이자 교부 시대의 마지막을 알리는 공의회였습니다. 이때부터 교회는 점차 중세적인 모습을 띠기 시작했습니다.

 

자료출처 : 기독교 역사 100장면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